본문 바로가기
  • 컬처 ⦁ 방송 전문 온라인 매거진
뉴스

문체부, 2021년 콘텐츠 분야 예산 확정! 콘텐츠 산업 생태계 복원, 디지털 혁신에 주력

컬처투데이 2020. 12. 10.
반응형

-250억 원 규모 코로나 재기지원펀드 신설 등 금융지원 확대

-콘텐츠 분야 비대면 디지털 뉴딜 사업 1,366억 원 규모 본격화

-영화·애니, 음악, 게임, 만화, 방송영상, 출판 등 핵심분야 4,632억 원 집중 육성

 

문화체육관광부는 2021년도 콘텐츠분야 ( 콘텐츠, 미디어 ) 예산을 올해 본예산 9,115억 원보다 5.8% 증액된 9,643 억 원으로 확정했다. 특히,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싱글 차트 1 위로 대표되는 케이 K 콘텐츠의 확산을 위한   분야별 콘텐츠 지원 예산을 확대 편성했다. 사진은 영화 '기생충'팀의 아카데미상 수상 장면. (사진 아카데미 홈페이지 갈무리)

[컬처투데이=조은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2021년도 콘텐츠 분야(콘텐츠, 미디어) 예산이 9,643 원으로 최종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2021년 문체부 콘텐츠 분야 예산은 올해 본예산 9,115  대비 5.8% 늘어 528 증액 것이다. 또한, 2021년도 문체부 예산 6 8,637 원의 14.0% 규모.

 

문체부는 코로나19 위기극복 사업 ‘디지털 뉴딜’ 사업 콘텐츠 분야 중점 예산으로 편성했다. 코로나19 인해 침체된 콘텐츠산업의 생태계 복원과 활력을 제고하고, 디지털 전환 가속화 추세를 고려한 분야별 디지털 혁신 지원 가장 시급한 과제로  결과다. 아울러, 세계시장의 각축전 속에서 영화, 대중음악(K-pop), 게임, 방송영상  주요 분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예산 확대 편성했다.

 

콘텐츠 창·제작 금융지원 확대해 콘텐츠산업 재도약 발판 마련 다짐

코로나19 영향으로 콘텐츠 분야별 창·제작이 대폭 축소 또는 취소되면서, 유통(배급), 이용(소비) 등으로 이어지는 콘텐츠산업 전반이 위기에 직면하게 되었다.

 

문체부는 이에 내년도 예산은 콘텐츠 생태계 복원을 위한 창·제작 지원  금융 지원예산을 확대 편성했다. 특히, ‘코로나19 재기지원펀드’( 250  규모) 포함한 콘텐츠 주요 장르별 창·제작 프로젝트 투자를  문화계정과 영화계정의 펀드 출자를 확대, 완성보증 규모를 증액했으며, 코로나19 타격을 입은 독립예술영화계 지원을  예산도 확대했.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콘텐츠와 비대면 서비스  실감형·지능형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온라인 교육용 게임콘텐츠  비대면 콘텐츠·서비스와 실감기술[가상‧증강현실(VRAR) ]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텐츠시장을 집중 육성 계획이다. 

 

또한, 장르 콘텐츠의 융·복합화와  비중의 확대에 따른 문화기술 연구개발(R&D) 예산을 확대해 신규 콘텐츠시장의 창출과 고부가가치화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콘텐츠 분야별 경쟁력 강화 지원 통해 신한류 확산 기반 토대 다져

올해,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과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싱글 차트 1위로 대표되는 K콘텐츠의 등장과 확산을 위한 분야별 콘텐츠 지원 예산을 확대 편성했다. 

 

분야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영화산업 진흥(20 899   21 1,052 ,  17%), 음악  대중문화산업 육성(20 250   21 540 ,  116%), 게임산업육성(20 447   21 646 ,  44.5%), 미디어산업 육성(20 1,631   21 1,799 ,  10.3%) 등의 예산이 증가했다.

 

문체부 김현환 콘텐츠정책국장은 컬처투데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내년도 예산은 올해 코로나19 인한 콘텐츠 생태계 위기, 디지털 전환 가속화, 분야별 성장 불균형  성장세 화에 대비하기 위해 코로나19 위기 극복 지원 사업 디지털 신과 문화기술 연구개발(R&D) 역량 강화 분야별 세계시장 경쟁력 강화 등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컬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