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컬처 ⦁ 방송 전문 온라인 매거진
공연⦁전시/전시

대안공간 루프, ‘노영미 개인전: 지붕 위의 도로시’ 개최

컬처투데이 2020. 12. 4.
반응형

‘노영미 개인전: 지붕 위의 도로시’ 1021 작품 영상 스틸컷 (사진 대안공간 루프 제공)

[컬처투데이=강주연 기자] 대안공간 루프가 ‘노영미 개인전: 지붕 위의 도로시’가 4일부터 2021년 1월 17일까지 전시된다.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는 ‘노영미 개인전: 지붕 위의 도로시’ 전시는 메인 작업인 ‘1021’을 중심으로 3개의 영상 작업과 점묘법으로 제작한 7개의 평면 작업, 인터렉티브 설치, 조각 작업으로 구성되었다.

 

메인 작업 1021은 1920년부터 2020년까지 ‘10월 21일’에 일어난 사건들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다. 지난 100년간 10월 21일에 발생했던 출생, 사망, 폭동, 전쟁, 재난 등과 같은 사건 사고를 연결해 하나의 내러티브로 재구성한다.

루프 이선미 큐레이터는 1021 속 내러티브에 대해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텍스트로 출력한 뒤 실처럼 잘라내어 흩뿌렸다”고 말했다.

 

전시 제목 ‘지붕 위의 도로시(DOT on the roof)’는 전시 공간인 루프(Loop)에 찍힌 점(Dot)이라는 뜻에서 출발해, 비슷한 발음을 가진 Roof와 Dorothy(흔히 Dorothy를 Dot으로 줄여 부름)를 조합한 것이다.

 

특히, 작가가 오래되고 열화된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망점’이라는 시각적 요소를 활용한 것이 눈여겨 볼 부분이다. 노영미 작가는 '지붕 위의 도로시' 전시에 대해 “망점으로 열화된 이미지와 망점으로 변환한 이미지, 그리고 망점으로 불리는 이미지의 혼합”이라 소개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서교동 대안공간 루프에서 진행된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네이버 사전 예약을 통해서만 관람이 가능하다.

 

시간당 관람 인원은 10명으로 제한된다.

 

<노영미 개인전: 지붕 위의 도로시>

전시 장소: 대안공간 루프

전시 기간: 2020년 12월 4일(금)~2021년 1월 17일(일)  

휴관일: 12월 25일(금) 크리스마스, 2021년 1월 1일(금) 


관람 시간: 오전 10시~저녁 7시



#대안공간 루프 #노영미 개인전 #지붕 위의 도로시

 

 

Copyright © 컬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