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컬처 ⦁ 방송 전문 온라인 매거진
공연⦁전시/전시

2009년 발견된 국보 ‘포항 중성리 신라비’ 실물 공개

컬처투데이 2020. 12. 1.
반응형

12월 8일부터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3실에서 관람 가능

 

​국보 제318호 포항 중성리 신라비 (문화재청)

 

[컬처투데이 조은아 기자]  베일에 쌓인 ‘포항 중성리 신라비(국보 제318호)’ 실물이 공개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국립경주박물관과 함께 오는 8일부터 ‘포항 중성리 신라비(국보 제318호)’ 실물을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에서 상설 전시한다. 이번 공개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신라 비(碑)이면서 6세기 신라의 사회문화를 알려주는 귀중한 자료를 국민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포항 중성리 신라비’는 포항시 흥해읍 중성리의 도로공사 현장에서 한 시민에 의해 2009년 5월 발견되었다. 발견 직후 8일간의 특별공개와 단기간의 특별전시를 통해 대중에게 잠시 선보인 적 있었다. 하지만 이후 복제품으로만 공개해 왔고, 상설전시를 통해 실물이 전시되는 것은 2018년 이후 처음이다. 

 

‘포항 중성리 신라비’에는 신라 관등제의 성립, 6부의 내부 구조, 신라 중앙 정부와 지방과의 관계 등을 엿볼 수 있는 203개의 문자가 새겨져 있다. 제작 시기가 이미 국보로 지정된 ‘포항 냉수리 신라비(503년, 지증왕 4)’, ‘울진 봉평리 신라비(524년, 법흥왕 11)’보다 앞선 501년(지증왕 2)으로 추정되었고, 문화재청은 역사와 학술 가치를 인정해 2015년 4월에 ‘포항 중성리 신라비’를 국보 제318호로 지정했다. 

 

한편,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난 10년간 ‘포항 중성리 신라비 발견기념 학술발표회(2009년)’, ‘6세기 금석문과 신라 사회(2018년)’, ‘신라 왕경과 포항 중성리 신라비(2019년)’ 등의 학술대회를 개최하여 비의 발견 직후의 상황과 10여 년 간의 연구 성과를 정리했다. 그리고 「포항 중성리 신라비 도록」(2009년), 「포항 중성리 신라비 자료집」(2019년) 등을 발간하여 일반 국민도 해당 문화재의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컬처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현장 공개, 학술행사 개최 그리고 출토 유물 전시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해 문화유산 연구 성과와 각종 정보를 제공해 왔다"며 "앞으로도 문화유산에 대한 연구자와 국민의 관심에 부응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포항 중성리 신라비 #국보 #국보318호 #국립경주박물관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Copyright © 컬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