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컬처 ⦁ 방송 전문 온라인 매거진
공연⦁전시/전시

제주현대미술관, 대한민국예술원 제주특별전·2020 New Rising Artist <불완(不完)의 꽃> 전시

컬처투데이 2020. 11. 19.

대한민국예술원 제주특별전 (제주현대미술관 제공)

[컬처투데이=강주연 기자] 제주현대미술관에서 두 개의 새로운 기획 전시를 선보인다. 

 

제주현대미술관은 오는 24일부터 ‘대한민국예술원 제주특별전’과 ‘2020 New Rising Artist <불완(不完)의 꽃>’ 기획 전시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두 전시는 내년 2월 11일까지 진행된다.

 

‘대한민국예술원 제주특별전’은 대한민국예술원 현역 회원 20인이 참여하는 전시로, 본관 특별전시실과 상설전시실에서 진행된다. 이번 전시에는 한국화, 서양화, 조각, 서예 공예, 건축 장르에서 37점의 작품이 출품된다. 한국화에서는 이종상, 서세옥, 송영방의 작품이, 서양화에서는 이준, 오승우, 윤명로, 유희영, 박광진, 김병기, 김숙진, 정상화의 작품이 전시된다. 조각에서는 전뢰진, 최종태, 엄태정, 최의순의 작품이, 공예에서는 이신자, 한도용, 강찬균의 작품이 전시되며, 이 외에도 서예의 권창륜, 건축의 윤승중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또, 미술관 기획전시실 1·2에서는 ‘2020 New Rising Artist<불완(不完)의 꽃>’이 진행된다. ‘New Rising Artist’은 역량 있는 젊은 예술가들의 작품세계와 창조적 에너지를 소개하기 위해 새롭게 마련한 기획전으로 향후 연례전시로 지속적으로 개최된다. 2020 New Rising Artist의 참여작가는 회화와 조각 장르에서 활동하는 만 40세 이하의 제주 출신 작가 강주현, 김강훈, 김선일, 좌혜선이다. 전시명 ‘불완(不完)의 꽃’은 ‘완전히 이루어지지 못함’이라는 ‘불완(전함)’의 사전적 의미를 넘어 불완의 존재, 불완의 상태가 이뤄내는 다양한 형태의 결실을 의미한다.

 

제주현대미술관 관계자는 컬처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두 개의 전시를 통해 한국현대미술의 어제와 오늘의 한 흐름을 주시할 수 있는 의미 있는 경험의 순간을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에게 제공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전시 소식을 들은 네티즌 김다혜 씨는 컬처투데이와의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 19로 전시 관람이 제한적이었는데 오랜만에 만나는 기쁜 소식"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제주현대미술관 #제주현대미술관기획전시 #기획전시 #대한민국예술원제주특별전 #불완의꽃 #제주여행 #제주도여행 #제주도미술관

 

 

Copyright © 컬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